티스토리 뷰

반응형

 

버닝썬 승리 구속 기각에 따른 여파로 대학가 YG 가수 보이콧 움직임, 등록금 YG(양현석)로 흐르는 것 반대

 



 

대학교 축제 기간을 맞아 각 학교에서 축제 초대 가수 명단을 공개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불거진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YG 가수에 대한 대학가의 보이콧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8일 한양대학교 에리카 캠퍼스의 교내 커뮤니티에는 "한양대학교 에리카 캠퍼스 총학생회에 YG 가수 공연 취소를 촉구합니다"라는 성명이 올라왔다.

자신을 한양대학교 에리카 캠퍼스 재학생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총학생회가 공개한 축제 명단에 YG 소속 아티스트 그룹 위너가 포함돼 있다. YG는 가수 승리가 속해있던 기업"이라면서 버닝썬을 둘러싸고 그간 불거진 각종 논란을 열거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발생한 일련의 사건이 YG와 결코 무관하지 않다는 점"이라며 승리의 YG 법인카드 사용 의혹 및 탈세 의혹 등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등록금이 YG로 흘러가는 것에 반대한다. 위너에게 연대 책임을 묻는 것이 아니다. 위너에게 지급한 돈의 일부는 반드시 YG로 흐르게 되는 수익 구조"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총학생회 측은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은 상황이다.

대학가의 이같은 YG 가수 보이콧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명지대학교에서도 축제 초대 가수 명단에 YG 소속 아이콘이 이름을 올렸다. 이에 교내에는 "YG를 소비하는 행위는 악질적인 범죄행위에 대한 간접적인 동조로 비춰질 수 있다"는 비판이 담긴 대자보가 게시됐다.

결국 명지대학교 총학생회는 "특정 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를 섭외하는 과정에서 신중함이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사과한다"면서 "특정 소속사 소비를 통한 간접적인 동조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섭외를 취소하지는 않아 아이콘은 예정대로 지난 15일 무대에 올랐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